스토리썰링 상세보기

이전 페이지로 이동
Sticker

37년 만에 기자들 앞에 나타난 하루키

무라카미 하루키의 특별한 선물

시작하기

무라카미 하루키 소설 읽어봤니?

  • '해변의 카프카'
  • '1Q84'
  • '기사단장 죽이기' 등...

지난 11월 4일

  • 언론 노출을 꺼리기로 유명한 하루키가 기자회견에 나섰어
  • 무려 37년 만에 일본 기자들과 만나는 자리였대
  • 도대체 왜 그는 오랜 침묵을 깨고 이 자리에 나온걸까? 

신간 발표를 위해서? 아니야!

  • 약 40년간 하루키가 소설가로 활동하며 남긴 자필 원고와 편지, 장서
  • 음악 매니어로서 소장한 레코드 약 2만장
  • 이 모든 걸 모교 와세다대에 기증하겠다고 발표한 거지

잠깐, 하루키를 모른다고?

  • 베스트셀러 ‘노르웨이의 숲'(상실의 시대)의 작가!
  • 1949년 일본어 교사 부모에게서 태어나 와세다대 영화연극과를 졸업했지만
  • 레코드 가게와 재즈카페에서 더 많은 걸 느끼고 배웠다고 해

소설가가 되기로 결심한 건 29살 무렵

  • 야구장 외야석에서 맥주를 마시다가
  • 응원하는 야구팀이 2루타를 날리는 소리를 들었을 때래
  • 시작부터 너무 소설가답지 않니?

하루키의 글은 독자들의 마음을 크게 울렸지

  • 데뷔작 ‘바람의 노래를 들어라’로 일본 문학계의 주목을 받았고
  • 청춘의 방황을 그린 대표작 ‘노르웨이의 숲’은 430만부나 팔릴 만큼
  • 전 세계적인 인기를 얻었고 영화로 만들어지기도 했어

아마 한번쯤은 하루키의 글을 본 적 있을 거야

  • 음반, 위스키, 고양이와 달리기 등 자신의 취향과 애정을 솔직하게 드러내며
  • 감성적이고 리듬감 있는 문장으로 이야기를 술술 풀어내지

사회 문제에도 눈을 감지 않았지

  • 1995년 옴진리교 가스테러사건의 관련 인물들을 인터뷰한
  • 방대한 르포르타주 '언더그라운드'를 집필하는가 하면
  • 2013년 신문 기고를 통해 점점 우경화되는 일본 정치계에 ‘히틀러의 결말을 보라’고 일침하기도 했어

이처럼 스펙터클한 하루키의 업적

  • 와세다대는 하루키가 기증한 자료들을 한데 모아
  • 그의 작품 세계를 연구하는 ‘무라카미 라이브러리’를 만들기로 했어
  • 하루키 소설은 그동안 50여 개 언어로 번역됐으니 
  • 전 세계 하루키 연구자에게 큰 도움이 될 거야

하루키는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말했어

  • “전 아이가 없습니다. 제가 사라지면 이 자료들이 어디로 흩어질지 몰라요”
  • “제 작품을 연구하고자 하는 이들에게 도움이 된다면 그보다 큰 기쁨은 없을 겁니다”

문학을 넘어 문화가 됐던 하루키

  • 자신의 이름을 딴 문학상도, 기념관도 한사코 거절했던 그는
  • 위업을 과시하기보다 후학과 공유하는 방법을 통했지
  • 이보다 '하루키다운' 결정이 또 있을까?

37년 만에 기자들 앞에 나타난 하루키